logo

한국어
  • KPBAA소개
    • 인사말
    • 연혁
    • 비젼
    • 조직기구표
    • 현집행부
    • 기부금 활용실적
    • 협력업체
    • 오시는길
  • 뉴스
    • 한은회소식
    • 매거진
  • 커뮤니티
    • 자유게시판
    • 갤러리
    • 스케줄
  • 회원전용
    • 회원전용 홈
    • 공지
    • 한은회 소식지
    • 총회 및 이사회
    • 경조사
    • 복지
    • 사업총괄
    • 회원명부
    • 회원전용계시판
    • 문의사항
  • 문의
    • FAQ 자주하는 질문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+ - Up Down Comment Print Files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+ - Up Down Comment Print Files

꾸미기_112DSC_0327.JPG


두 은퇴선수 단체가 뭉쳤다.

일구은퇴선수협의회(이하 은선협) 윤동균 회장과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(이하 한은회) 이순철 회장이 18일 서울 잠실 종합운동장 야구장 앞에서 전국 쪽방촌 거주민들을 돕기 위한 쌀 기부 캠페인인 '라이스버킷 챌린지'에 함께 참여했다.

이는 지난주 이용철 KBS 야구해설위원(한은회 사무총장)이 '프로야구 은퇴선수들의 통합'을 위해 은퇴선수 양 단체의 회장을 지목하면서 성사된 자리다. 

한은회 이순철 회장은 "하루빨리 우리 은퇴선수들이 하나로 뭉쳐 선수시절 팬들에게 받았던 사랑을 야구를 통한 다양한 재능기부활동을 통해 다시 돌려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"라며 은퇴선수들의 통합 의지를 밝혔다.

은선협 윤동균 회장도 "이번 '라이스버킷 챌린지'를 시발점으로 양 단체로 나눠진 프로야구 은퇴선수들이 통합해 이들이 야구를 통해 사회공헌활동을 활발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"라고 화답했다.

두 회장은 각자 50kg의 쌀을 짊어지며, 이를 어려운 이웃들에게 기부하기로 했다. 다음 참가자로 윤동균 회장은 대한야구협회 이병석 회장과 '불사조' 박철순을, 이순철 회장은 법륜스님과 방송인 김제동을 지목했다. 

[이순철 회장(왼쪽)과 윤동균 회장. 사진=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 제공]


마이데일리 고동현 기자  kodori@mydaily.co.kr



나눔글꼴 설치 안내


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.

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
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.

설치 취소

Designed by sketchbooks.co.kr / sketchbook5 board skin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